북구의회 상임위 관련 조례안 통과… 4·19혁명, 5·18민주화운동 대상
최기영 "광역시·기념단체에 집중돼 있어 구 단위 지원 필요"
광주 북구, 자체 민주화운동 기념사업 지원 토대 마련

광주 북구가 자체적으로 민주화운동 기념사업과 지원이 가능한 제도적 토대를 마련하게 됐다.

광주 북구의회는 7일 행정자치위원회를 열어 최기영·소재섭 의원이 공동 발의한 '광주 북구 민주화운동기념 및 정신 계승에 관한 조례안'을 통과, 본회의로 넘겼다.

이 조례안은 9일 본회의 통과가 확실시된다.

이번 조례안에는 북구 지역에서 발생한 민주화운동에 대한 기념·교육·홍보 사업을 추진할 수 있는 근거 조항이 담겼다.

또 민주화운동 기념사업을 추진하는 법인·단체에 대한 사업비를 지원할 수 있는 조항도 마련됐다.

의원들은 4·19혁명, 5·18민주화운동, 6·10항쟁 등 민주화운동 관련해 북구 자체적인 계승 사업과 희생자 추모가 필요하다고 판단, 이번 조례 제정을 추진했다.

최 의원은 "그동안 광역시와 기념단체에 상대적으로 집중된 기념사업을 구 단위에서 펼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기 위해 이번 조례안을 발의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