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비협조로 2019년 12월 이후 불발…징용·위안부 대응 재촉 해석도
日 외무 "韓, 한중일 정상회담 개최 환경 조성 필요" 적반하장

일본 외무상이 2019년 12월 이후 열리지 않고 있는 한국·중국·일본 3국 정상회담 개최를 위해서는 한국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혀 적반하장(賊反荷杖)격의 발언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외무상은 7일 중의원 외무위원회에 출석해 한중일 정상회담에 대해 "의장국이 조율해 개최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밝혔다.

한중일 정상회담 의장국인 한국은 지난해 서울에서 회담을 열기 위해 노력했지만, 일본이 협조하지 않아 성사되지 않았다.

일본 정부가 공개적으로 밝힌 적은 없지만, 징용 배상 소송 등과 관련해 일본이 수용할 수 있는 해법을 한국이 제시하지 않으면 한중일 정상회담에 참석할 수 없다는 게 일본의 입장이라고 현지 언론들은 일제히 보도한 바 있다.

교도통신은 이날도 모테기 외무상의 발언을 보도하면서 "일본 정부는 전 징용공(일제 징용 노동자의 일본식 표현) 문제 등에서 수용 가능한 조치가 강구되지 않는 한 (한중일 정상회담에) 참석할 수 없다는 입장"이라고 전했다.

한일 양자 간 역사 문제로 한중일 다자 정상회담을 사실상 보이콧한 것은 일본인데도 마치 한국 측의 노력이 부족해 성사되지 않은 것처럼 발언한 것은 이치에 맞지 않는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와 관련, 교도통신은 징용 문제 등과 관련해 "한국 측의 대응을 재촉하는 형태"라고 모테기 외무상의 발언을 해석했다.

한국이 징용 및 위안부 문제 등과 관련해 일본이 수용할 수 있는 해결책을 제시해야 일본이 한국에서 열리는 한중일 정상회담에 참석할 수 있고, 그것이 바로 3국 정상회담 개최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라는 취지의 발언이라는 설명인 셈이다.

모테기 외무상은 한중일 3국 협력에 대해 "지역의 평화와 안정, 번영을 위해 중요하다"며 정상회담 개최에 "일본도 협력하고 싶다"고 말했다.

모테기 외무상의 이런 발언은 일본유신회 우라노 야스토(浦野靖人) 중의원의 관련 질문에 대한 답변에서 나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