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7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하루 앞둔 6일 여야 후보들은 유권자 마음을 잡기 위해 총력전을 펼친다.

더불어민주당 김영춘 후보는 이날 오전 부산 부산진구 송상현 광장에서 '빅토리 루트'(Victory Route) 출정식을 열고 부산 11개 구·군을 순회하는 릴레이 퍼레이드 유세에 돌입한다.

김태년 당 대표 직무대행은 이날 오전 김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리는 화상 의원총회에 참석한 뒤 출정식에 함께할 계획이다.

김 후보는 릴레이 퍼레이드 유세를 마친 뒤 부산 중심가인 부산진구 서면 쥬디스태화 인근에서 '피날레 총집중유세'를 개최한다.

이어 오후 10시에는 선거사무소에서 '간절히 호소드립니다'라는 제목으로 시민들에게 마지막 지지를 당부할 예정이다.

국민의힘 박형준 후보는 해운대 수비삼거리에서 아침 인사를 한 뒤 1t 유세 차량에 탑승해 부산 전역을 훑는 총력 유세를 펼친다.

해운대해수욕장 앞 도로를 지나 금정구, 동래구, 북구, 사상구, 강서구, 사하구, 서구, 수영구 대남교차로와 망미역 순으로 이동할 예정이다.

점심시간 이후에는 잠시 짬을 내 강서구 가덕도 전망대에도 오를 예정이다.

마지막 집중 유세는 김 후보와 비슷한 서면 쥬디스 태화 맞은편이다.

박 후보는 정권 심판과 시민들의 엄중한 평가를 당부할 계획이다.

부산시장 보선 선거운동은 6일 자정까지다.

투표는 평일인 7일 오전 6시부터 오후 8시까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