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서초구, 노숙인 거리상담반 운영…사각지대 발굴

서울 서초구(구청장 조은희)는 노숙인 거리상담반 4명을 채용해 운영한다고 6일 밝혔다.

구는 그간 고속터미널, 교대역 등 노숙인 밀집 지역 위주로 순찰과 상담을 시행했으나 사각지대를 찾아가기에는 인력이 부족했다고 전했다.

상담반은 관내 전역을 매일 돌면서 노숙인과 상담하고 안전·건강 상황을 확인할 방침이다.

자활 가능성이 높은 초기 노숙인이나 청년 노숙인은 사회 복귀를 돕는다.

조은희 구청장은 "노숙인도 길 위에 사는 우리의 이웃"이라며 "사회 복귀를 위해 함께 고민하고 동행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