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지역구서 집중유세 박형준 "그렇게 막살지 않았다"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는 5일 "저 그렇게 막살지 않았다.

그렇게 헛살지 않았다"고 말했다.

박 후보는 이날 오후 17대 국회 때 본인 지역구였던 수영구 수영현대아파트 앞 유세에서 그동안 본인과 관련해 제기된 의혹을 거론하며 이렇게 소리쳤다.

이날 합동유세에는 박진 의원, 나경원·원유철·조훈현 전 의원 등이 자리를 함께했다.

박 후보는 나 전 의원이 서울시장 출마 당시 겪었던 의혹 제기가 본인의 상황과도 비슷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나경원 의원뿐만 아니라 가족까지 그 의혹을 다 벗어던지는 데에 제가 보기에 10년 걸렸다"며 "네거티브를 한번 덧씌우면 저를 지지하는 분들도 '혹시 그런 거 아니야?'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괜찮은데 제 가족에게 아픔을 주고, 상처를 주고, 그 가족을 파괴하려고 하는 그 못된 짓, 그 비루한 짓을 꼭 해야 하는가 하며 정말 가슴이 아팠다"고 덧붙였다.

박 후보는 합동유세에 동참한 전·현직 의원들을 가리키며 "여기 계신 훌륭한 분들과 지난 3년간 시정 농단 바로잡아서 부산에 혁신의 파동 일으키고 부산 발전시켜서 대한민국을 바꾸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