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TV토론 나선 박영선-오세훈
박영선 "청년 일자리 만개 만들겠다"
오세훈 "청년들 위해 활짝 꽃 피우겠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왼쪽)와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5일 서울 양천구 목동 예총회관에서 열린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자 토론회에서 주먹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왼쪽)와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5일 서울 양천구 목동 예총회관에서 열린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자 토론회에서 주먹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4·7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마지막 TV토론이 열렸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는 5일 양천구 목동예술인센터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 출마의 변을 통해 한 목소리로 '청년을 위한 서울'을 강조하고 나섰다.
박영선 "청년 일자리 만개 만들겠다"
박영선 후보는 "소상공인 매출 살아난다고 하지만 아직 어렵다고 한다"며 "매출이 살아나는 이 불씨를 살려야 한다"고 운을 뗐다.

이어 "이번 서울시장은 일 잘하는 민생시장 뽑아야 한다"며 "집값이 올라 다들 걱정이라고 한다. 박영선의 서울시는 다를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그는 "평당 1000만원 반값 아파트로 서민 서러움 덜어내겠다"고 한 뒤 "청년들 일자리도 확실히 만들겠다. 청년 일자리 1만개를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왼쪽)와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5일 서울 양천구 목동 예총회관에서 열린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자 토론회에서 주먹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왼쪽)와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5일 서울 양천구 목동 예총회관에서 열린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자 토론회에서 주먹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오세훈 "청년들 위해 활짝 꽃 피우겠다"
오세훈 후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이 아니라 코로나가 오기 전부터 경제 기초체력 많이 허물어졌다"며 "공정한 사회는 됐는가. 화합과 상생하는 사회 됐나"라고 따져물었다.

그는 "제가 바꾸겠다"면서 "풍요로운 일자리 기초부터 놓겠다. 공정과 상생의 기틀을 다지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여러분이 주신 기회 덕분에 실력을 갈고 닦았다"며 "경험과 비전에 더해 미래를 준비했다. 청년들을 위해 활짝 꽃 피우려고 한다"고 말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