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학·연 등과 협업…개인도 연구 참여 가능
육군교육사, KAIST에 인공지능 연구 '육군 데이터랩' 개소

육군교육사령부는 5일 한국과학기술원(KAIST) 문지캠퍼스에 '육군 데이터랩'을 개소했다고 밝혔다.

이곳에서는 KAIST와 미래육군과학기술연구소 등 민간 연구기관이 군 데이터를 활용한 인공지능(AI) 연구를 수행한다.

군사 분야 AI 연구는 군 당국의 데이터 공개 등 절차와 시간이 복잡했다.

하지만, 보안 조치가 필요 없는 데이터랩에서는 이런 문제가 없다고 육군교육사 측은 설명했다.

데이터랩은 보안 유지를 위해 외부와 차단된 네트워크를 사용한다.

사용을 원하는 개인도 보안 등 절차를 거치면 연구에 참여할 수 있다.

육군교육사령부 관계자는 "육군 데이터랩을 통한 산·학·연 등과 협업으로 성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