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당 최말단' 세포비서대회 곧 열려…참가자 금수산궁전 참배

북한 노동당 최말단조직인 당세포 책임자를 모은 세포비서대회 개최가 임박한 것으로 보인다.

조선중앙통신은 5일 "금수산태양궁전을 찾아 노동당 제6차 세포비서대회 참가자들이 숭고한 경의를 표시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정확한 방문 일자를 공개하지 않았다.

대회 참가자들이 지난 3일 평양에 도착한 것을 고려하면 3∼4일 사이에 참배가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통신은 "참가자들은 총비서 동지의 사상과 영도를 충성으로 받들고 사회주의 건설의 새 고조기, 격변기의 요구에 맞게 당세포 사업에서 혁명적 전환을 일으켜나감으로써 당 제8차 대회 결정 관철을 위한 전인민적 대진군을 힘있게 추동해나갈 굳은 의지를 가다듬었다"고 전했다.

북한 매체가 대회 참가자들의 평양 도착 소식에 이어 금수산태양궁전 참배까지 보도함에 따라 세포비서대회가 곧 개최될 것으로 예상된다.

당 비서국은 지난달 28일 세포비서대회를 '4월 초순'에 열겠다고만 밝히고 정확한 개최 일자를 밝히지는 않았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에 실린 참배 사진을 보면 맨 앞줄에 연분홍 투피스를 차려입은 여성이 서 있는 것이 눈에 띈다.

뒷편에도 한복을 입은 여성 세포비서가 자리했다.

참가자들은 모두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다.

세포는 5∼30명 규모의 당 최말단 조직이며, 세포비서는 해당 조직의 책임자를 뜻한다.

김정은 국무위원장 집권 이후 세포비서대회는 2013년과 2017년 2차례 열렸으며, 이번이 3번째다.

북한은 지난 1월 당대회에서 당규약을 개정하고 당세포비서대회를 5년마다 한 번씩 개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