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민주당 정규재 부산시장 후보는 5일 "국민의힘 박형준 후보를 찍으면 사표가 된다.

진짜 보수 후보를 찍어달라"고 호소했다.

정 후보는 이날 거리 유세에서 "박 후보는 사익만을 추구하는 기회주의자이고 엘시티 등 부패·비리 의혹에 연루되어 있어 만약 부산시장에 당선된다면 문재인 정권과 공수처의 표적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이어 "박 후보와 관련된 의혹은 선거가 끝나도 공수처가 관심을 가지고 집요하게 파고들 확률이 높은 주제"라며 "박 후보가 모든 의혹들을 부인하고 있으나, 박 후보를 정치적 무덤까지 끌고 갈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했다.

정 후보는 "보수를 살리겠다고 국민의힘 박 후보를 찍으면 보수가 살아나는 것이 아니라 2022년 대선 전체를 망칠 수 있고 그렇게 되면 보수의 기대는 허망하게 무너질 것"이라고 진단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