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귀 신고합니다…청해부대 33진 6개월 파병 종료, 진해로 귀항

청해부대 33진 최영함(DDH-Ⅱ, 4천400t급. 부대장 강명길 대령)이 6개월간의 파병 임무를 마치고 30일 복귀했다.

이날 진해 군항에서 열린 입항 환영식은 이종호 해군작전 사령관 주관으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가족 등 외부인 초청 없이 진행됐다.

이들은 지난 29일 진해 군항 인근에 도착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검사 후 전원 음성 판정을 받고 이날 입항했다.

33진은 지난해 9월 24일 부산작전기지에서 출항해 약 180여 일간 아덴만 해역에서 우리 국적 선박 포함 약 670여 척 선박의 안전 항해를 지원했다.

이 사령관은 "현장에서 작전을 종결하고 반드시 승전하는 것이 우리 소명임을 알고 확고한 군사대비태세를 갖추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청해부대는 2009년 3월 1진을 파병 후 현재까지 국내외 선박 2만4천900여 척을 안전하게 호송하는 임무를 충실히 수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