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왼쪽부터)와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이수봉 민생당 후보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서 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뉴스1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왼쪽부터)와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이수봉 민생당 후보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서 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뉴스1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두 번째 TV 토론 맞대결에서도 날선 신경전을 벌였다.

30일 오후 10시부터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가 주최하는 '후보자 초청 토론회'는 민생당 이수봉 후보까지 참여해 '3자 토론'으로 진행됐다.

민생당은 그 전신인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이 직전 2018년 지방선거에서 3% 이상을 득표해 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최 초청 토론회에 참석할 수 있게 됐다.

박영선 후보는 기조연설에서 오세훈 후보의 내곡동 땅 문제를 거론하며 "거짓을 미래 세대에 물려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오세훈 후보는 "박원순 전 시장 재임 기간 서울의 도시경쟁력이 크게 떨어졌다"며 "(자신이 서울시장직을 계속 유지해)조금만 더 박차를 가했으면 뉴욕 등과 같은 세계적인 도시와 어깨를 나란히 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수봉 후보는 "이해찬 전 (더불어민주당)대표가 '윗물 맑은데 아랫물 썩었다'고 했다. 말인가 막걸리인가"라며 "박영선 후보가 동의하는지 묻고 싶다"고 했다.

시장이 되면 추진할 최우선 정책에 대해서는 박영선 후보는 "시민 1인당 재난위로금 10만원을 디지털 화폐로 지급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오세훈 후보는 "크게 늘어난 1인 가구를 위해 '1인 가구 안심 특별 대책 본부'를 만들겠다"고 했다.

이수봉 후보는 "자영업자들에게 월 150만원씩 6개월간 지급하겠다"며 "재원은 공무원 급여 20% 삭감 등을 통해 마련하겠다"고 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