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청와대를 예방한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을 접견했다.

문 대통령은 접견 인사말을 통해 "미국의 외교안보 수장이 우선적으로 한국을 방문한 것은 한미동맹을 중시하는 바이든 대통령의 강력한 의지를 보여준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반겼다.

바이든 신 행정부 출범에 대한 기대감도 밝혔다. 문 대통령은 "바이든 행정부의 출범과 함께 시작된 미국의 귀환, 외교의 귀환, 동맹의 복원을 환영하며 국제 사회는 복합적인 위기속에서 미국의 리더십을 크게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70년 동반자 관계를 강조한 문 대통령은 "특히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위해 빈틈없는 공조를 계속할 것"이라고 했다.

전날 양국 국방·외교수장간 회동인 '2+2회동'이 5년만에 열리고 방위비분담 협정에도 가서명한 것과 관련해선 "바이든 행정부 출범과 함께 한미 동맹이 더욱 안정적으로 발전할 수 있는 튼튼한 토대가 마련됐다는 점에서 매우 의미가 크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양국 국민들은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와 번영의 핵심축으로서 한미 동맹이 더욱 강화되고 있는 것을 든든하게 생각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블링컨 국무장관은 "국무장관과 국방장관이 처음 순방지로 한국을 선택한 것은 결코 우연이 아니다"고 화답했다. 그러면서 "바이든 대통령께서는 미국이 한미동맹을 얼마나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지 다시 한번 강조해달라고 하셨고, 동맹을 재확인하는 것 뿐 아니라 한미동맹을 키워나가고 강화해 나가는 것도 중요하다는 것을 꼭 전해달라고 말씀하셨다"고 했다.

블링컨 장관은 문 대통령이 언급한 '핵심축'을 거론하며 "한미동맹은 지역 뿐 아니라 전 세계적 평화와 안보, 번영의 핵심축이라고 말씀하셨는데 굉장히 적절한 단어"라며 "핵심축은 하나로 묶어주는 역할을 하고 있고 한미가 그런 부분을 잘해왔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블링컨 장관은 코로나19 초기 우리 정부가 미국을 지원한 데 대해 "초기에 미국에 원해준 부분에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사의를 표했다.

오스틴 국방장관은 "강력한 한미동맹에 대한 의지를 꼭 전해달라는 바이든 대통령의 메시지를 가지고 함께 와서 큰 기쁨으로 생각한다"고 재차 한미동맹을 강조했다. 오스틴 장관은 "한미동맹은 세계 평화와 안보의 핵심축이며 인도·태평양 지역에 있어서도 중요한 부분"이라며 "전 세계가 빠르게 변하고 있는 상황에서 한미동맹만큼 중요한 것은 없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오스틴 장관은 미국 최초의 흑인국방장관이다. 미국 중부군 사령관으로 2016년 퇴임한 오스틴 장관은 넷플릭스 다큐멘터리 '명예훈장'에서 한국전쟁 당시 혁혁한 공을 세워 훈장을 받은 미군의 활약상을 소개하는 나레이터로 출연하기도 했다.

김형호 기자 chs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