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태 "내공 있는 윤석열 등장…민주당에 악재"
윤석열 "文 정권 사람들, 노무현만큼 되지 않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4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을 나서며 직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4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을 나서며 직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윤석열 전 검찰총장(사진)이 노무현 전 대통령을 극찬하고 나선 가운데 '원조 친노'인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은 12일 "윤석열 전 총장은 생각보다 내공이 있는 사람"이라며 치켜세웠다.

유인태 전 총장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보궐선거를 앞두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의 제일 큰 악재는 지지율 30%가 넘는 후보가 나타났다는 것"이라며 "야권에 그동안 5%가 넘는 대선 후보가 없다가 윤석열 전 총장이 등장했다"고 말했다.
유인태 "내공 있는 윤석열 등장…민주당에 악재"
그는 "윤석열 전 총장을 잘 아는 사람들한테 물어보니 원래 정치할 생각도 없었고 맞지 않았다고 한다"며 "그러나 '추-윤 갈등'이 아주 심해지던 지난해 찬 바람 불 때쯤 '정치해야 되겠다' 쪽으로 많이 기울었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11월24일 터진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직무배제' 사태가 정치 참여에 결정적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는 주장.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 /사진=연합뉴스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 /사진=연합뉴스

진행자가 "조직 없이 제3지대로 출마했다가 소리소문 없이 사라진 사람들이 많았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도, 고건 전 총리도 그랬다"고 언급하자 유인태 전 총장은 "윤석열 전 총장이 그분들보다 좀 더 단단하고 내공이 있을 것 같다는 느낌"이라고 답했다.

그는 또 "박근혜 정부 때는 국정원 댓글 사건 때문에 좌천돼서 지방을 돌았고, 특검 수사할 때는 그 집 앞에 극우 태극기 부대 사람들이 윤석열 전 총장을 어쩐다고 와서 행패를 부렸고, 그런 산전수전을 겪은 사람"이라며 "그런 사람이 정치하려 했던 것도 아닌데 하겠다고 하면 쉽게 후퇴 안 할 것이다. 명분도 민주당 쪽에서 제공했다"고 꼬집었다.
윤석열 "文 정권 사람들, 노무현만큼 되지 않아"
윤석열 전 총장은 같은 날 공개된 주간조선과의 인터뷰를 통해 노무현 전 대통령을 극찬하고 나섰다.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전 총장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타고난 정치적 감각은 메시이고 호날두인데, 이 정권 사람들은 그걸 따라 하려고 하지만 그만큼 되지는 않는다"며 "유소년팀에서 아무리 잘해도 호날두나 메시가 될 수는 없는 것과 같다"고 말했다.

이어 "(노무현 전 대통령은) 누구한테 발탁 받지 못했지만 천부적으로 커온 그런 탁월한 정치인"이라며 "친노네, 뭐네 하면서 누구(노무현)의 정신 같은 하는데, 최고의 축구선수는 천부적인 스트라이커이고 타고난 거다. 축구하는 걸 보고 연구한다고 해서 그게 나올 수가 없듯이 천재가 뛰는 경기라고 하는 건 그걸 봐서 작전으로 운영하기가 불가능하다"고 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