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검찰 양아치 문화 있어"
"문재인, 검찰 속성 알기에 토사구팽"
조국 전 장관 페이스북 갈무리.

조국 전 장관 페이스북 갈무리.

윤석열 검찰총장이 여권이 추진 중인 '검수완박'(검찰수사권완전박탈) 법안에 공개 반발하며 사퇴한 것과 관련, 검사 출신인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오히려 검찰을 비판하고 나섰다.

홍준표 의원은 5일 페이스북을 통해 "당신들(검찰)이 수술을 당하는 것은 자업자득"이라며 "이제부터라도 말만 하지 말고 진정으로 국민의 검찰로 거듭 나라"고 했다.

현재 보수 야권이 일제히 윤 총장과 검찰 지키기에 나선 가운데 홍 의원의 주장은 이례적이란 평가가 나온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까지 홍준표 의원의 페이스북 글을 공유하며 일부 의견에 동의한다는 뜻을 표했다.

홍준표 의원은 글에서 "바람이 불기도 전에 검찰은 눕고 바람이 그치기도 전에 검찰은 일어난다. 구둣 속에 양말까지 넣어 양주잔 만들어 상대방에게 강권하고 밤새도록 폭탄주를 돌리며 조폭 같은 의리로 뭉쳐 국민 위에 영감(令監)으로 군림해 왔다"며 "그 문화에 끼이지 않으면 철저하게 아웃사이더로 취급받고 인사 때마다 광어족, 도다리족, 잡어족으로 나누어 패거리 인사 특혜를 누려 왔다. 양아치 문화였다"고 주장했다.

이어 "검찰 개혁이 문제 될 때마다 정권의 사냥개 노릇을 자처하며 그 독점적인 권력을 유지해 왔고 그 절정이 문재인 정권의 이른바 적폐 수사였다. 문재인 대통령은 그런 검찰의 속성을 익히 알고 검찰을 철저하게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난 뒤 국가수사청, 공수처를 만들어 수사권을 분산하고 마지막에는 중수청까지 만들려고 하면서 검찰을 토사구팽하고 있다"고 말했다.

홍준표 의원은 "수사권 분산 그 자체는 결코 반민주주의는 아니다. 국민들이야 어디 가서 수사를 받든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그사이 검찰이 인권 옹호기관으로 역할을 한 일이 한번이라도 있었느냐?"고 반문한 뒤 "문제는 검찰조직의 속성과 무서움을 경험한 문재인 대통령이 퇴임 후 돌변한 검찰로부터 비리로 단죄될 것이 두려워 그 안전장치로 이렇게 수사권 집중보다 수사권 분산을 시도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홍준표 의원은 또 "검찰이 문 대통령의 지시로 자행한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한 정치보복을 퇴임한 문 대통령에게는 적용하지 않을 것 같으냐? 그래서 문 대통령은 검찰조직을 하이에나와 같은 속성을 가지고 있다고 보고 있는 것"이라며 "그것 때문에 당신들은 수술을 당하고 있는 거다"라고 강조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