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융합 역량·통합 전문성 필요…2030세대, 통일의 문을 열 주인공"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2일 "변화된 환경을 정확하게 인식하고 통일의 방향과 통일부의 역할에 대해 새롭고 근본적으로 성찰해야 할 때"라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통일부 창립 52주년 기념사에서 "통일부의 존재 의미에 대해 현재적 가치로 답할 수 있어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통일부는 경제, 사회, 문화 등을 아울러 평화번영의 미래상을 디자인할 수 있는 '융합'의 역량을 갖춰야 한다"면서 "이 과정에서 남북 간 갈등뿐 아니라 분단으로 인한 우리 내부의 갈등을 해소하고 구심점을 마련할 수 있는 '통합'의 전문성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2030세대와 소통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이 장관은 "통일부는 대한민국에서 가장 미래지향적인 조직"이라면서 "우리 시대에 남북관계를 복원하고 견고한 평화의 토대를 놓는다면 2030 세대는 마침내 통일의 문을 열 주인공이자 분단의 마지막 세대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평화와 인도주의를 향한 사회적 연대에 익숙한 오늘의 청년세대에서 희망을 본다"면서 이들이 자신의 시각으로 통일의 로드맵을 완성하도록 돕는 것 또한 저와 기성세대의 역할"이라고 덧붙였다.

이인영, 통일부 창립 기념일에 "역할 근본적으로 성찰할 때"(종합)

통일부는 이날 이 장관과 정세현·이종석·홍용표 전 장관이 20∼30대 직원들과 통일부의 미래상을 토론하는 '뉴노멀 시대, 통일부의 비전과 전략'을 주제로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종석 전 장관은 "통일부 직원이라면 '통일부 사람다움', 북한에 대한 전문성이 있어야 된다고 생각한다"면서 "2030도 '통일부 사람다움'과 절실함을 갖고 임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홍용표 전 장관은 "통일을 다큐(다큐멘터리)가 아닌 예능으로 보았으면 좋겠다"면서 인기리에 종영한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을 거론하며 "일부 사람들은 친북적이라고 비난하는데 그 이상의 통일 공감대 정책이 있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행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온·오프라인을 병행해 진행됐다.

통일부는 1969년 3월 1일 국토통일원으로 출발했다.

1990년 통일원으로 이름이 바뀐 뒤 1998년 현재의 명칭으로 굳어졌다.

이 장관은 2020년 7월 취임한 제41대 장관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