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 강소물기업 키운다…혁신형 물기업 10곳 공모

환경부는 물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혁신형 물기업 10곳을 선정해 연구개발 및 사업화 등을 지원한다고 1일 밝혔다.

혁신형 물기업 지정·지원 제도는 중소 물 기업을 발굴해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춘 강소 물기업으로 육성하는 제도다.

지난해 처음 도입돼 매년 10곳의 기업을 지정할 예정이다.

올해 공모는 2일부터 4월 11일까지로, 한국물산업협의회(innowater@kwp.or.kr)에 지정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공모 대상은 2년간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 비율 3% 이상, 수출액 비율 5% 이상, 해외인증 취득 중 2가지 조건을 충족하는 물 관련 중소기업이다.

환경부는 공모에 신청한 물 기업을 대상으로 심의를 거쳐 제2기 혁신형 물 기업을 선정하고 물 기업 현황진단 및 연구개발(R&D) 전략 설계, 물 기업 연구시설 개선 등 맞춤형 지원을 할 예정이다.

지난해 지정된 제1기 혁신형 기업 10개사는 113명의 신규 고용 창출, 국내외 인증 및 특허 출원 8건 등의 성과를 보였다.

환경부는 지난해 혁신형 물 기업과 함께 온라인 수출 상담회 및 전시회를 진행하고, 혁신형 물 기업 제품이 다양한 국가에 수출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김동진 환경부 수자원정책국장은 "지속적인 지원으로 물 산업의 혁신성장 동력을 확보하고 수출 증대와 녹색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이라며 "그 성과가 국민이 안심하고 체감할 수 있는 물 환경 구축으로 이어졌으면 한다"고 기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