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관련, "학교 교사에 대한 우선 접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24일 최고위에서 "등교수업이 3월부터 시작된다.

교사 우선 접종은 매우 타당성 있는 주장이기 때문에 반드시 반영됐으면 좋겠다는 논의를 했다"고 최인호 수석대변인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접종은 현재 우선순위를 정해서 공정성과 투명성을 갖추고 대상자 관리를 하고 있다"는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 발언을 거론하며 "야당은 백신 정쟁화나 백신 불안을 야기하는 어떤 주장도 자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종민 최고위원도 모두발언에서 "방역 전쟁 한복판에서 방역 최종 책임자인 대통령을 흔드는 정치공세가 계속되고 있다"며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 주호영 원내대표 등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대통령이 먼저 맞아야 한다고 총공세를 펼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 말은 안전한 백신과 위험한 백신이 따로 있다는 가짜뉴스를 퍼뜨리는 것"이라며 "가짜뉴스로 인한 인포데믹, 정치 선동으로 인한 폴리데믹 바이러스를 현명한 국민의 힘으로 퇴치해야 한다"고 했다.

與 최고위 "학교 교사도 백신 우선 접종 필요"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