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직로→세종대로 우회전 도로는 정부청사 전용으로 변경
내달 6일부터 광화문광장 서쪽도로 폐쇄…동쪽도로 양방화

서울시의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공사로 기존 세종대로의 서쪽 부분이 막히고 광장에 편입된다.

세종대로 동쪽 부분은 일부 확장돼 양방향 통행으로 전환된다.

서울시는 다음 달 6일 0시를 기해 광장 일대 통행체계를 이같이 변경한다고 22일 밝혔다.

세종대로의 동쪽 부분은 교보빌딩과 주한 미국대사관이 있는 쪽이며, 서쪽 부분은 세종문화회관과 정부서울청사가 있는 쪽이다.

경복궁 방향으로 가는 데 쓰이던 세종도로 동쪽 부분은 양방향 통행으로 바뀐다.

기존 5개 차로에서 7∼9개 차로로 일부 확장하는 공사가 진행 중이며 3월 초 마무리 예정이다.

반대편 서쪽 도로는 광장 공간으로 편입돼 차량이 다니지 못하게 된다.

서쪽 도로 폐쇄로 동쪽 도로 북단 유턴은 승용차에만 허용되며, 버스는 할 수 없게 된다.

사직로에서 세종대로 서쪽 부분으로 우회전해 진입하는 기존 도로는 정부청사 전용으로 바뀐다.

정부청사 남쪽 사직로8길에서는 세종대로로 우회전 진입이 불가능해진다.

광화문광장 남단인 세종대로 사거리에서는 종로에서 시청 쪽으로 P턴하려면 구세군앞 교차로까지 한 블록 더 가서 해야 한다.

서울시는 이 구간에서 정체 심화 우려에 차량을 다른 곳으로 분산·우회시키면 된다고 판단했다.

사직공원 교차로에서 사직로와 사직로8길 등 두 방향으로 좌회전할 수 있도록 하고, 경복궁 교차로에서는 대한민국역사박물관 뒤편 종로1길로 진입하는 좌회전을 허용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세종대로 서쪽 도로가 수용하던 통행량은 종로, 새문안로, 사직로8길, 새문안로3길, 종로1길 등이 맡아야 한다.

시는 경복궁 앞 광화문 월대 복원 등 광화문광장 재구조화를 2023년까지 계속 추진할 계획이다.

류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경찰과 협업해 통행속도 유지와 시민불편 최소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