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치원 무상급식도 제안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22일 "당과 정부는 넓고 두터운 재난지원금을 반영할 추경안을 28일까지 합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최고위에서 "코로나 장기화로 경제적 피해가 크게 확대되고 있다.

넓고 두터운 지원이 민생 피해의 확대를 막고 경제회복을 앞당길 확실한 정책 수단"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국민의힘에 "백신 불신과 불안을 부채질하고 재난지원금에 대해 근거 없는 폄훼를 계속한다"면서 "코로나 위기로 벼랑에 몰린 국민을 돕고 경제 활성화를 위해 재정을 투입하는 것은 세계 공통의 정책 방향"이라고 말했다.

이어 "야당 지도자가 긴급재정명령을 통해 100조원을 국민께 드리자고 제안한 게 엊그제의 일"이라면서 "지금 야당은 백신접종, 재난지원금을 서울·부산 선거와 연관을 지어 비난하는데 그렇다면 선거 앞이니 코로나 극복과 민생 지원을 포기하란 것이냐"고 말했다.

이 대표는 자신의 복지정책 구상인 신복지체제와 관련, "올해 모든 초·중·고에 무상급식이 실시되나 유치원 급식은 학부모 부담"이라면서 "유치원 무상급식 검토를 제안한다"고 말했다.

이낙연 "이달내 추경안 마련…재난지원금 폄훼안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