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위로금' 취지 순수성 매도하지 말라"
"문 대통령 백신 1호? 野 지적 순수하지 않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인 양향자 의원 /사진=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인 양향자 의원 /사진=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은 22일 재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종식 이후 전 국민 위로지원금을 지급하자는 제안을 하고 나섰다.

양향자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전 국민 재난위로금은 정쟁의 대상이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코로나 위로금' 취지 순수성 매도하지 말라"
양향자 의원은 앞서 지난달 7일 여당에서 처음으로 전 국민 재난위로금 지급의 필요성을 언급한 바 있다. 이후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9일 민주당 지도부를 청와대로 부른 자리에서 "온 국민이 으쌰으쌰 힘을 내자"는 차원의 전국민 위로 지원금을 강조했다.

야당은 이에 "국민 혈세로 전 국민을 어린아이 다루듯 우롱한다"며 비판을 쏟아냈다. 양향자 의원은 이 같은 야당의 비판에 대해 "국민의힘은 또 포퓰리즘과 선거를 거론하며 정책의 순수성과 효과를 매도하고 있다"고 맞받아쳤다.

그는 "국민의힘은 공매도 재개 연기, 가덕도 신공항 추진, 재난지원금에 이르기까지 모든 정부 정책을 선거용으로 그 의미를 폄하해왔다"며 "국민의힘 눈에는 오직 선거만 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9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초청 간담회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9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초청 간담회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문 대통령 백신 1호? 野 지적 순수하지 않아"
그는 또 "시급한 정책이라도 선거가 있다면 선거를 피해 미뤄야 하는가"라며 "전 국민 재난위로금을 매표 행위로 바라보는 야당의 시선에 동의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의 1호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대해서는 "일각에서 접종 거부와 물 백신을 운운하고, 문재인 대통령부터 맞아야 한다는 식의 정쟁을 펼치고 있다"며 "국민의 불안감만 조장하는 위험한 발언"이라고 했다.

그는 "굳이 대통령을 끌어들이는 이유가 순수하게 느껴지지 않는다"며 "만일 대통령께서 먼저 백신을 맞는다면, 백신 특혜라고 할 것 아니겠는가. 만약 야당이 백신 특혜 시비를 하지 않겠다는 확답만 주신다면 저부터라도 지금 당장 맞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