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이 마을의 현안과 문제를 찾아내고 해결해 스스로 마을의 미래를 꿈꾸는 마을을 만들겠습니다.

"
진정한 참여 민주주의, 풀뿌리 민주주의 실현을 위한 경기 광명시의 다양한 자치활성화 사업을 주도하고 있는 도도현 자치분권과장의 말이다.

[발언대] 광명시 도도현 자치과장 "스스로 꿈꾸는 마을 만들겠다"

광명시는 2019년 11월 광명5동과 광명7동을 시작으로 지난해 10월 관내 18개 동 중 재개발사업이 진행 중인 광명1동을 제외한 모든 동에 주민자치회를 구성했다.

시민 20∼50명을 선출해 구성하는 주민자치회는 주민 활동을 지원하는 대표조직으로, 실질적 권한과 책임을 갖고 지역의 다양한 현안과 의제를 주민총회 등을 통해 결정하고 실행하는 기구이다.

시는 주민자치회가 활성화되면 지방행정, 지역발전에 큰 도움이 되는 것은 물론 주민이 진정한 주인이 되는 지방자치의 토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도 과장은 "주민자치회가 초기에는 시행착오도 있을 수 있다"며 "하지만 정착이 돼 마을의 문제를 주민들 스스로 고민하고 해결해 나가다 보면 참된 참여 민주주의, 진정한 지방자치가 실현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민선 7기 광명시 시정목표 중 하나가 '자치분권·참여도시 실현'"이라며 "앞으로 주민자치회를 적극적으로 지원하는 등 마을별 자치 능력을 높여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발언대] 광명시 도도현 자치과장 "스스로 꿈꾸는 마을 만들겠다"

지난해 처음 시작한 '주민세 환원 사업'도 이 계획의 일환이다.

시는 지난해 전체 주민세 15억원 중 3억원을 주민자치회 등에서 제안한 17개동 24개 사업에 투자했다.

올해는 사업비를 전체 주민세의 절반인 7억5천만원까지 늘린 가운데 앞으로 성과를 지켜보며 계속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도 과장은 "주민세 환원 사업은 주민이 마을 발전에 필요한 사업들을 관에 의존하지 않고 스스로 찾아내 실행하는 주민주도 자치분권 실현의 마중물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주민 자치활동 활성화를 위한 제도적 장치를 더 마련하고, 행복마을관리소 운영, 주민참여예산 증액 등 다양한 정책을 통해 광명시가 주민 참여가 확대되고 보장되는 도시가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발언대] 광명시 도도현 자치과장 "스스로 꿈꾸는 마을 만들겠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