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승전 기본소득' 김경수 비판에 이재명 "우리는 원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2일 '기승전 기본소득'이라고 자신을 비판한 김경수 경남지사를 향해 "우리는 원팀"이라며 화합을 강조했다.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제가 진정 강조하고 싶은 것은 바로 '기승전 경제'이고 기본소득은 기승전 경제를 위한 하위개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김 지사님이 경남지사로서 흔들림 없이 추진하고 있는 균형발전과 지역의 내적 발전동력 창출을 위한 '기승전 경제'의 노력에 큰 지지와 박수를 보낸다"며 "초대해주신다면 가덕신공항 예정지를 함께 둘러보며 경제에 대한 제 구상과 김 지사님의 고견을 함께 나눠보고 싶다"고도 했다.

'기승전 기본소득' 김경수 비판에 이재명 "우리는 원팀"

이어 "비판은 부족함을 메우고 과오를 시정하여 정책의 완결성과 현실성을 높여 준다"며 "기본소득론이 복지 확대 반대나 복지 대체로 오해되거나 '만병통치식 결론은 기본소득 주장'으로 오해되지 않도록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평소 자신에 대한 여야 유력 정치인들의 비판에 '억지', '폄훼' 등의 단어를 써가며 날선 반박을 했던 것과는 사뭇 다른 모습이다.

이는 최근 자신을 향해 제기된 탈당설과 당내에서 불거진 경선 연기론 등 '이재명 대세론 견제' 흐름과 무관치 않아 보인다.

특히 '친문 적자'로 불리는 김 지사에 대해 '원팀'을 강조하면서 자신에 대한 당내 주류 세력의 불신을 불식시키려는 의도도 엿보인다.

이 지사가 페이스북에서 "무엇보다 정책 논쟁을 친문 반문 잣대로 보는 건 해악이라는 김 지사님의 간명한 규정은 자칫 길 밖으로 튕겨 나갈 수 있는 논쟁을 길 안으로 안착시킨 명쾌함이었다"며 "'기승전 경제'를 통해 오직 '국민을 위한 원팀'이 되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한 것도 같은 맥락으로 풀이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