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관 명의로 미얀마 치안당국 시위대 발포 비난 담화

일본 외무성은 미얀마에서 시위대를 향한 치안당국의 발포로 민간인 사상자가 발생한 것에 대해 폭력을 중단하라고 촉구하는 담화를 21일 발표했다.

외무성은 이날 보도관 명의 담화를 통해 "일본 정부는 미얀마 치안 당국의 시위대에 대한 발포로 복수의 민간인이 사상한 것을 강력히 비난한다"고 밝혔다.

외무성은 "평화적으로 진행되는 시위 활동에 대해 총을 사용한 실력행사가 이뤄지는 것은 용납되지 않는다"며 "일본 정부는 미얀마 치안 당국에 대해 민간인에 대한 폭력을 즉각 중단할 것을 강하게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외무성은 또한 미얀마 군부가 구금 중인 아웅산 수치 국가 고문을 포함한 관계자의 석방과 민주적 정치 체제로의 조기 복귀를 미얀마 국군에 거듭 요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