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지역 1년간 코로나19 집단발병 종교시설 관련 최다

경남에서 지난 1년간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발병 중 종교시설 관련이 가장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경남도는 지난해 2월 20일 도내에서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확진자 유형을 분석했다고 19일 밝혔다.

이 결과 지난 14일 기준 총확진자 수는 2천55명이었다.

지역별로 창원이 539명(26.23%)으로 가장 많았고, 진주 393명(19.12%), 거제 257명(12.51%), 김해 250명(12.17%), 양산 185명(9%), 사천 106명(5.16%) 순이다.

의령이 4명(0.19%)으로 가장 적었고, 남해가 5명(0.24%)이었다.

감염경로는 집단발병이 1천11명(49%)으로 가장 많았고, 확진자 접촉 630명(31%), 감염경로 불명 160명(8%), 해외입국 146명(7%) 순이었다.

집단발병은 종교시설 관련이 184명(18.3%)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지인모임 151명(15%), 가족모임 96명(9.5%), 지역별 소규모집단 발병 94명(9.3%), 진주 이통장연수 관련 83명(8.2%), 의료시설 77명(7.6%), 사업장 72명(7.1%) 순이다.

이 기간 하루 평균확진자 수는 5.7명이었고, 도내 인구 10만명당 발생 수는 61.14명으로 전남, 전북, 세종에 이어 4번째로 적었다.

총 확진자 중 사망자 수를 나타내는 치명률은 0.39%로 제주(0.18%)에 이어 두 번째로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도 관계자는 "지역사회 집단감염도 발생했지만 방역당국과 의료진, 도민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연대하고 협력한 결과 최근 2주간 한 자릿수의 확진자만 발생하고 있다"며 "도민 모두의 지속적인 방역 동참과 예방 접종 참여로 내년 이맘때는 코로나19 위기에서 벗어나 안전하고 소중한 일상으로 돌아가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경남지역 1년간 코로나19 집단발병 종교시설 관련 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