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금' 제3지대 토론에 더욱 쏠리는 이목
"포털사이트에서도 안-금 뉴스 더 많아"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에 출마한 국민의당 안철수 예비후보(왼쪽)와 무소속 금태섭 예비후보가 지난 18일 상암동 채널에이 사옥에서 열린 단일화를 위한 토론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에 출마한 국민의당 안철수 예비후보(왼쪽)와 무소속 금태섭 예비후보가 지난 18일 상암동 채널에이 사옥에서 열린 단일화를 위한 토론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들 간의 토론이 연일 이어지고 있다. 단일화로 더욱 주목을 받고 있는 야권에서는 제3지대 토론이 제1야당인 국민의힘 토론보다 더욱 주목을 받았다.
15만 대 4만…제1야당 맞수토론 흥행 참패
19일 채널A 유튜브 채널과 국민의힘 공식 유튜브 오른소리에 따르면 '안철수-금태섭 제3지대 후보단일화 토론회'는 약 15만회 조회 수를 기록했다. 제1야당 국민의힘 1차 맞수토론은 '오신환-나경원' 2만6000회, '오세훈-조은희' 2만회, 펜엔드마이크 1만2000회, 시사포커스 2만2000회, 일요서울TV 4만 6000회 등을 다 합쳐 총 12만 6000회 조회 수를 나타냈다.

때문에 국민의힘에서는 경선 흥행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제3지대 후보와의 2차 단일화는 국민 여론조사 100%로 진행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일반 국민의 관심을 얻지 못하면 최종 단일화 과정에서도 불리하게 작용할 수밖에 없다.
국민의힘 서울시장 경선 후보들이 지난 16일 서울 용산구 백범 김구기념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서울을 바꾸는힘 제1차 맞수토론'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서울시장 경선 후보들이 지난 16일 서울 용산구 백범 김구기념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서울을 바꾸는힘 제1차 맞수토론'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포털사이트에서도 안-금 뉴스 더 많아"
한 국민의힘 의원은 "결국 본선까지 이어질 수 있는 흥행도를 갖추는 것이 중요한데 경선에서부터 제3지대에 밀리는 인상을 심어주고 있다"며 "우리 토론 이후보다 안철수-금태섭 간의 토론 이후 포털사이트에 더 많은 뉴스가 배치되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유튜브 조회 수를 단순 지표로만 생각해서는 안 될 것"이라면서도 "100% 국민 여론조사에서 안철수 예비후보에게 밀릴 수 있다는 고심을 지도부와 예비후보들 차원에서 느끼고 분발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민의힘은 이날 서로 상대를 바꿔 2차 맞수토론을 진행한다. 이후 오는 22일부터 내달 1일까지 4자 간 토론이 세 차례 진행된다. 제3지대 토론은 한차례 더 진행된다. 형식은 실무진 차원에서 논의된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