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문대통령, AZ 첫 접종자로…국민 불신 덜어라"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은 1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에 대한 불신 해소를 위해 "문재인 대통령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첫 번째 접종을 하라"고 촉구했다.

유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문 대통령은 1월 18일 기자회견에서 '백신 불안감이 높아지면 먼저 맞는 것도 피하지 않겠다'고 했는데, 그 말을 지킬 때가 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 요양병원 간호사가 언론 인터뷰에서 '접종을 강요하면 사표를 쓰겠다'고 말한 것을 거론하며 "26일부터 시작되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에 대해 일부 의료진이 접종을 거부하는 사태가 발생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백신 접종 거부는 불신의 표현이고, 이 불신은 문 대통령과 정권실세들이 자초한 문제"라며 "대통령의 1번 접종으로 그동안 청와대발, 민주당발 가짜뉴스로 누적된 국민의 불신을 덜어달라"고 말했다.

또 "2번 접종은 보건복지부 장관, 식약처장, 질병청장이 솔선수범하라"며 "그래야만 국민들이 믿고 접종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