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금태섭, 제3지대 단일화 첫 TV 토론
홍준표 "과거 '안초딩'이라 불렀던 일 사과한다"
정청래 "안철수, 다시는 TV 토론 나서지 말라"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에 출마한 안철수 국민의당 예비후보가 지난 18일 상암동 채널에이 사옥에서 무소속 금태섭 예비후보와 단일화를 위한 토론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에 출마한 안철수 국민의당 예비후보가 지난 18일 상암동 채널에이 사옥에서 무소속 금태섭 예비후보와 단일화를 위한 토론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와 금태섭 무소속 예비후보 간의 첫 TV 토론에 상반된 여야 반응이 나왔다. 연일 '안철수 띄우기'에 나선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그를 재차 치켜세운 반면 '안철수 저격수'를 자처하는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금태섭 예비후보의 손을 들어줬다.
홍준표 "과거 '안초딩'이라 불렀던 일 사과한다"
홍준표 의원은 지난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과거) '안초딩'이라고 놀렸던 것 정중히 사과드린다"고 적었다. 홍준표 의원은 2017년 19대 대선을 앞두고 열린 TV 토론에 나선 안철수 예비후보를 향해 '안초딩'이라고 조롱한 바 있다.

홍준표 의원은 "오늘 안철수, 금태섭 TV 토론에서 안철수 후보가 말한 서울시는 말 잘하는 해설사보다 일 잘하는 해결사가 필요하다는 말은 기막힌 레토릭이었다"며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10년 동안 겉치레 행사로 망친 서울시를 재건할 핵심적인 과제가 안철수 후보 그 말 한마디에 응축되어 있다"고 평했다.

이어 "지난 대선 때 토론하는 것 보고 '안초딩'이라고 놀렸던 것 정중히 사과드린다"며 "결단력도 돋보이고 압축된 언어 사용능력은 대단한 진전"이었다"고 덧붙였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 /사진=연합뉴스

정청래 "안철수, 다시는 TV 토론 나서지 말라"
반면 정청래 의원은 안철수 예비후보를 향해 "다시는 TV 토론을 하지 마시라"라며 비판을 쏟아냈다. 그는 같은 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제자(금태섭)가 스승(안철수)을 찜 쪄 먹은, 금태섭의 일방적 한판승"이라고 적었다.

이어 "TV 토론의 승부처는 카피와 이미지"라며 "말로는 건전한 정책, 자질과 능력, 전문성과 추진력의 검증이지만 짧은 시간 동안 순간순간 판단하고 외우기는 어렵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한마디로 안철수의 완패다. 안철수의 동공이 자주 흔들렸다"라며 "10년 동안 정치력과 실력의 진보가 없는 퇴물 같은 느낌만 잔뜩 심어줬다. 귀에 걸리는 말도 없었고, 속 시원한 얼굴 표정도 없었다"라고 꼬집었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스1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스1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