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장관, '한반도 평화 친선대사'들과 화상간담회
통일부 민간 친선대사들 "정부, 北인도적 상황에 역할해야"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19일 공공 외교활동을 펼치는 통일부 민간 친선대사들과 만나, 한반도 평화 증진을 위해 국제사회와 협력할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장관은 이날 오후 화상 간담회를 열고 한반도 평화 친선대사들에게 올해 한국 정부의 대북정책 구상을 설명하며 의견을 교환했다고 통일부는 전했다.

친선대사들은 이 자리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국면에서 북한의 인도주의 상황에 대해 국제사회가 더욱 관심을 가지도록 할 필요가 있다"며 "통일부가 적극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장관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진전을 위해 현장에서 노력하는 친선대사들에게 감사의 뜻을 표하고 "향후 정부가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통일부는 지난해 9월 국제 평화운동 네트워크를 통해 한반도 평화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을 높이고자 이들 민간 친선대사 6명을 위촉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