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野 단일화 진정성 충분히 느껴"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와 무소속 금태섭 후보의 18일 첫 방송 토론에 대해 야권에서 긍정적인 평가가 나왔다.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장인 정진석 의원은 토론 후 페이스북을 통해 "두 후보가 경선 토론의 수준을 한 단계 끌어올리는 데 그치지 않고, 재미까지 선사했다"고 평가했다.

안 후보가 국민의힘과 통합선대위를 구성하겠다고 밝힌 점을 거론하며 "서울시 발전 비전과 야권 단일화에 대한 진정성을 충분히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무소속 홍준표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지난 대선 때 토론하는 것을 보고 안초딩이라고 놀렸던 것 정중히 사과드린다"며 "결단력도 돋보이고 압축된 언어 사용 능력은 대단한 진전이었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말 잘하는 해설사보다 일 잘하는 해결사가 필요하다'는 안 후보의 발언을 인용하면서 "박원순 10년 동안 겉치레 행사로 망친 서울시를 재건할 핵심적인 과제가 응축됐다"고 덧붙였다.

홍준표, 安토론에 "대단한 진전…안초딩 놀린 것 사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