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싱 아냐" 의원들, 물밑 수습…박범계와 대책 논의도
"秋-尹 재연 우려"…與, '신현수 파동' 촉각(종합)

더불어민주당은 18일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의 사의 파동에 공식 대응을 자제하면서도, 당 지지율 하락에 영향을 미친 '추미애-윤석열 사태'의 재판이 될까 우려하며 촉각을 곤두세웠다.

핵심 관계자는 통화에서 "검찰 인사와 관련한 이견이 있었던 것인데, 박 장관이 추미애 전 장관이 1년간 해온 것을 완전히 뒤집을 수 있었겠나"라며 "신 수석을 무시한 것이 아니고, 소통이 충분치 않았던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의 불법사찰이나, 특별감찰관 임명을 놓고도 의견을 냈다가 묵살당했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으며 "신 수석을 잘 설득해 수습해야 한다.

서로 고집부리는 모습은 안 된다"고 우려했다.

이낙연 대표는 이날 경기도당 행사 후 기자들로부터 이번 파동에 대한 견해를 질문받자 "빠르게 해결되길 바란다"고 답했다.

당내에는 특히 4·7 보궐선거를 앞둔 상황에서 이번 파동이 또 다른 리스크로 작용해서는 안 된다는 위기의식이 크다.

상황이 수습되지 않을 경우 임기 말에 접어든 문재인 정부의 '레임덕' 징후로까지 비화할 수 있어 한층 긴장하는 분위기다.

다른 당직자는 "신 수석이 검찰과 소통하며 박 장관과 개혁을 이뤄낼 유일한 인물이다.

물러나면 바로 레임덕에 엄청난 후폭풍이 있을 것"이라고 했다.

실제 당에서는 지난 며칠간 신 수석과 친분이 있는 의원들이 직접 연락해 마음을 돌릴 것을 권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秋-尹 재연 우려"…與, '신현수 파동' 촉각(종합)

이날 법사위 출석 차 국회를 찾은 박범계 장관은 윤호중 법사위원장, 김종민 최고위원과 오찬을 함께하며 대응책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 장관이 오후 법무부로 돌아가 "신 수석을 얼마든지 따로 만날 용의가 있다"며 자세를 낮춘 것도 당의 이런 분위기까지 반영됐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한 친문 핵심 의원은 "박 장관이 센 사람인데, 신 수석에게 마음을 담아 표현한 것 같다"며 "서로 의욕이 넘치다 보니 생긴 일이다.

쉽진 않겠지만, 일이 잘 풀리고 신뢰도 단단해져서 검찰개혁 완수로 함께 나아갔으면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