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설 참석에 사의" 서한 보내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7일 화상으로 개최된 '2021 다보스 어젠다 한국 정상 특별연설'을 한 데 대해 클라우스 슈밥 세계경제포럼(WEF) 회장이 최근 "연설에 참석해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내용의 서한을 보내왔다고 청와대가 18일 전했다.

슈밥 회장은 서한에서 "문 대통령의 연설이 코로나(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팬데믹 이후 글로벌 경제 재건을 시작하는 차원에서 매우 중요한 역할을 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의 연설과 같이 포용성과 지속가능성을 경제·사회 구조에 편입시킬 때 비로소 인류는 미래의 충격을 이겨낼 복원력을 확보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문 대통령은 이날 보낸 답신에서 "연설에 참석해 한국의 비전을 알리고 세계경제포럼 회원과 대화하는 기회를 가질 수 있어 영광이었다"며 "다보스 어젠다가 팬데믹 위기 극복 방안을 논의하는 장으로 자리매김한 것을 평가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