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영 더불어민주당 부대변인 /사진=박진영 부대변인 페이스북 갈무리.

박진영 더불어민주당 부대변인 /사진=박진영 부대변인 페이스북 갈무리.

박진영 더불어민주당 상근부대변인(사진)이 야당 서울시장 후보들의 공약을 '생XX 공약'이라고 표현했다가 논란이 되자 이를 삭제하고 고개를 숙였다.
비판 일자 욕설 담긴 글 삭제하고 사과
박진영 부대변인은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경원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의 공약을 거론하며 "1년짜리 시장을 뽑는데 생XX 공약을 다 내놓고 있다"며 "중장기 계획도 좋지만 1년 동안 무엇이 가능한지 따져보라"고 적었다.

나경원 예비후보는 '누구든 도보 10분내 지하철 탑승', 오세훈 후보는 '2032년 올림픽 유치'를 공약했다. 박진영 부대변인은 "거창한 일을 꿈꾸지 말고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추진하다 만 일을 마무리하는 것이 좋다"고 덧붙였다.

이 글을 놓고 논란이 일자 박 부대변인은 삭제한 뒤 "과한 표현은 사과드린다. 반성한다"고 밝혔다.
지난해에는 진중권 향해 삼국지 '예형' 빗대
박진영 부대변인은 지난 2일에도 페이스북에 "여야를 막론하고 서울 시장 후보들의 부동산 공약에 우려를 금할 수 없다. 서울 특권 주의자들아!"라고 민주당 후보까지 싸잡아 비판했다가 글을 수정한 바 있다.

지난해에는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를 독설로 죽임을 당한 삼국지 속 인물 '예형'에 빗대 진 전 교수와 설전을 벌이기도 했다.

문재인 정부 국가균형발전위원회 대변인을 지낸 박진영 부대변인은 지난해 5월부터 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을 맡고 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