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맞이 이산가족 유관 단체장들과 차담회…비대면 '망향경모제' 영상 제공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8일 설 명절을 앞두고 이산가족 관련 단체장들과 소통했다.

이 장관은 이날 오후 남북회담본부에서 이북5도위원회·통일경모회·일천만이산가족위원회·이북도민회 중앙연합회 등 관련 단체장들과 차담회를 갖고, 정부의 이산가족 문제 해결 계획과 격려의 메시지를 전했다.

이 장관은 "정부는 이산가족 문제만큼은 인륜의 문제, 천륜의 문제로서 어떤 정치적 고려 없이 최우선으로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확고한 의지를 일관되게 밝혀왔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금이라도 남북이 마음만 먹는다면 전국 13개 장소에서 화상상봉할 준비가 됐다"며 "남북 간 화상상봉으로 먼저 시작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가 진정되는 대로 남과 북이 함께 기념할 수 있는 날에 꽤 규모 있는 이산가족 만남을 추진할 의지를 분명히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를 위해 2018년 6월 이후 멈춰있는 남북 적십자회담도 조속히 재개해야 한다"며 "기존 합의사항뿐만 아니라 면회소를 통한 상시 상봉, 개별관광 형식의 고향방문 등 새로운 형식의 이산가족 교류도 만들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오영찬 이북5도위원회 위원장은 "이산가족 상봉은 정치·정쟁의 문제가 아니고 무조건 최우선이 돼야 할 인륜의 영역"이라면서 "올해 남북관계 의제의 맨 첫머리에 이산가족 상봉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통일부는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고려해 오는 10일 비대면 '망향경모제' 체험영상을 이산가족 신청자들에게 배포할 예정이다.

해당 영상에는 임진각 망배단 경모활동 간접체험과 이 장관의 격려사 등이 담겨있다.

이와 별개로 설날 당일인 오는 12일 망배단 방문객들이 안전하게 경모활동을 진행할 수 있도록 통일부가 현장 안내와 헌화·분향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

또 통일부는 국내 거주하는 100세 이상 초고령 이산가족 580명에게 홍삼(100세 이상)과 한우·과일(110세 이상) 등 설 선물을 전달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