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무총리가 6일 국립중앙의료원 코로나19 백신 중앙예방접종센터 백신 냉동보관실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6일 국립중앙의료원 코로나19 백신 중앙예방접종센터 백신 냉동보관실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6일 신종 코로나아비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센터를 방문해 준비 상황을 점검했다.

정 총리는 이날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예방접종센터를 찾아 "첫 접종이 초읽기에 들어갔다"며 "접종 계획이 현장에서 한 치의 오차도 없이 완벽히 작동되도록 국가적 역량을 총동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센터 운영 계획을 보고 받은데 이어 백신 냉동 보관실부터 접종 대기실, 접종실, 이상 반응 관찰구역까지 내부 시설을 둘러봤다.

이어 "백신 초도 물량 접종을 통해 접종의 표준 모델을 보여주고 각 권역과 지역센터에 노하우를 전수하는 중요한 역할을 담당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관계자들을 격려하며 "전국민 집단면역을 형성할 때까지 먼저 접종한 나라의 시행착오를 반면교사 삼아 철저히 대비해달라. 그동안 K-방역의 선봉에 서 왔듯 K-접종의 신화를 쓰는 데도 선도적 역할을 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정 총리는 방문 후 페이스북에 글을 남겨 "정부는 다양한 위기 상황별 대응 매뉴얼을 정비하고 보완해 국민이 안전히 믿고 참여할 수 있는 K-접종의 신화를 쓰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채선희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