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설 물가는 안정화·지역경제는 활성화

경남도는 설을 앞두고 명절 물가는 안정시키고 지역경제는 활성화하는 '설 명절 물가안정 대책'을 편다고 1일 밝혔다.

도는 오는 14일까지를 '설 명절 물가안정 특별대책 기간'으로 정해 물가 대책 종합상황실을 설치해 운영 중이다.

실·국·본부장을 중심으로 하는 물가책임관제를 운영해 현장 위주 물가 관리를 강화한다.

이를 위해 16종의 농수축산물을 설 물가 중점관리 품목으로 정한다.

시·군별로 지역 물가 안정대책반을 운영해 물가 모니터 요원, 소비자단체 등과 가격 동향과 원산지 표시 이행 여부를 합동 점검한다.

서민 물가 체감도가 높은 지방 공공요금 안정에 시·군 동참을 당부하고 착한 가격업소를 지원해 개인서비스요금 안정화를 도모한다.

도는 64개 품목의 물가 정보를 도 홈페이지와 물가 정보시스템에 주 2회 이상 게시해 가격 현황을 상시 공개함으로써 가격 인상을 억제한다.

지방 공공요금은 동결 기조를 유지하고, 인상이 불가피할 경우 인상 폭 최소화와 인상 시기 분산 유도로 서민경제 부담을 완화할 계획이다.

농축산 분야는 제수용 쇠고기와 돼지고기 도축 두수를 늘려 공급을 확대한다.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으로 상승한 계란 가격 안정을 위해 방역을 강화하고 산란율을 높여 계란 생산량을 늘린다.

물가안정 대책 추진과 함께 지역경제 활성화도 도모한다.

도내 농축수산물 비대면 판매지원을 위해 경남도 인터넷쇼핑몰인 e경남몰에서 2만원 이상 구매고객을 대상으로 온라인 경품행사를 진행한다.

수산분야는 시중 가격 대비 10∼30% 할인행사도 한다.

e경남몰에서는 3만원 이상 결제고객을 추첨해 적립금 1만원을 제공하고, 매주 월요일 선착순 2천명에게 10% 할인쿠폰도 준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소비위축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의 매출 증대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경남사랑상품권을 10% 특별 할인 판매한다.

2만원 이상 '제로페이' 결제고객을 대상으로 경품을 지급하는 '제로페이 페스타 이벤트'도 병행해 추진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