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권 심장에 비수 꽂기 위해 출마 선언"
"보궐서 야권이 지면 정권교체도 물 건너간다"
"비판이 향해야 할 것은 안철수 아닌 文 정권"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사진=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사진=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사진)는 14일 "지난 정기국회에서 정부 여당의 폭주와 야당의 무기력함을 지켜보면서, 이번 서울시장 보선에서 이 정권의 심장에 비수를 꽂지 않으면 대한민국의 미래는 없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국민의힘을 향해서는 "이미 지난해 총선에서도 지역구 후보를 내지 않고 양보했는데 또 양보를 하라고 한다"며 비판을 쏟아냈다.

안철수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제가 대통령 선거 출마를 접고 서울시장 보선 출마를 결심한 배경은, 서울시장 선거에서 야권이 지면 정권 교체도 물 건너간다는 절박감 때문이었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보궐서 야권이 지면 정권교체도 물 건너간다"
안철수 대표는 "부족한 저를 서울시장 후보로 과분하게 평가해 주신 데 대해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운을 뗐다.

이어 "누가 단일후보가 되는지는 이차적 문제다. 단일화를 이루는 것 자체가 중요하다"며 "그리고 단일후보 결정은 이 정권에 분노하는 서울시민들께서 하시면 된다"고 덧붙였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해 4월 서울 종로구 이순신 동상앞에서 국토 대종주를 마무리 하고 있다. 당시 국민의당은 총선서 지역구 후보를 내지 않는 대신 국토대종주를 통해 정당투표를 독려했다. /사진=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해 4월 서울 종로구 이순신 동상앞에서 국토 대종주를 마무리 하고 있다. 당시 국민의당은 총선서 지역구 후보를 내지 않는 대신 국토대종주를 통해 정당투표를 독려했다. /사진=뉴스1

그는 "그런데 공동의 목표를 가지고 차분하게 진행되어야 할 단일화 논의가 전체 야권 지지층의 바람과는 반대로 가려 하고 있다"며 "심지어 실제로는 저와 정치를 함께 하지도 않았고, 저를 잘 알지 못하는 분들까지 나서서, 저에 대한 근거 없는 비판을 하기도 한다"고 전했다.

그는 또 "이해는 한다. 그 분들도 자신의 생존을 위해, 재기를 위해 그러는 것이라는 것도 잘 안다"면서도 "그러나 안타깝다. 사실 그 분들이 어떤 말씀을 하시든 저는 개의치 않는다. 이 정권 하수인인 드루킹의 8800만 건 댓글 공격에도 굴하지 않았던 제가, 그런 정도의 비판을 웃어넘기지 못할 이유는 없다"고 했다.
"비판이 향해야 할 것은 안철수 아닌 文 정권"
안철수 대표는 "그러나 이 점만은 묻고 싶다"며 "과연 여러분의 행동이 정권 교체를 바라는 국민의 뜻을 따르는 것인지, 아니면 결과적으로 이 땅의 민주주의와 법치를 압살하고 있는 자들을 이롭게 하는 행동인지 말이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안철수 대표는 또 "백 번을 생각해도 여러분의 비판이 향해야 할 곳은 저 안철수가 아니라, 무도하고 폭압적인 문재인 정권"이라며 "보궐선거에서 승리하면 모든 것을 제자리로 돌려놓을 기회가 있지만, 선거에서 지면 앞으로도 모든 것이 여당의 뜻, 대통령의 뜻대로 계속 흘러갈 수밖에 없다"고 호소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11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11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안철수 대표는 "민심이 원하고 국민이 응원하는데도, 야권에서 서로 간의 시기와 질투, 반목과 분열로 또다시 패배한다면, 국민 앞에 얼굴을 들 수 없을 것"이라며 "이미 저는 야권의 승리를 위해 할 수 있는 노력을 다해왔다. 야권 전체의 승리를 위해 작년 총선에서는 지역구 후보도 내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총선 출마를 원하는 분들이 제1야당으로 당적을 옮기는 것도 반대하지 않았다. 저에게도, 당으로서도 쉽지 않은 결정이었지만 소이(小利)보다 대의(大義)가 중요했기 때문"이라며 "그런데도 누군가는 저에게 더 양보하고, 모든 것은 서울시민과 국민들께서 결정하실 일이지만, 민주주의와 법치 회복을 위한 이 치열한 전투에서 뒷짐 진 지휘관이 아니라, 맨 먼저 적진으로 돌격하는 깃발 든 기수가 되겠다"고 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