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해당사자인 소상공인이 보편지급 요구"
이재명 경기도지사/사진=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사진=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1일 "2·3차 (재난소득) 선별지급을 고려하면 4차는 보편지급이 맞다"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1차 지급(보편)이 2차(선별)보다 더 경제회복 효과가 있었다"며 "피해당사자인 소상공인들이 보편지급을 요구하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온전히 일상을 회복하고 빠르고 강한 경제회복으로 새로운 시대의 선도국가로 도약할 것'이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의지처럼, '꼭 필요할 때 과감하게 재정을 투입해서 경기침체에 대처하면 궁극적으로 경제위기로 인한 재정파탄 막을 수 있을 것'이라는 정세균 총리의 지적처럼, '코로나 양극화를 막아야 국민 통합에 다가갈 수 있다'는 이낙연 대표의 분석처럼 지금은 과감한 대규모 재정지출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 지사가 문 대통령과 정 총리, 이 대표를 언급한 것은 당정청이 전 국민 4차 재난지원금 지급에 별다른 이견이 없음을 강조하기 위한 것으로 추측된다.

그러나 정 총리는 지난 7일 이 지사 앞으로 보낸 SNS 글에서 "급하니까 '막 풀자'는 건 지혜롭지도 공정하지도 않다"며 보편적 지급을 비판했다.

이 지사는 이날 또 다른 SNS 글에서도 "경제를 살리고 가계를 살리기 위해 어차피 피할 수 없는 추가 재정 지출이니, 이번(4차)에는 보편지원을 통해 모든 국민을 지원하고, 1차 재난지원금처럼 소멸성 지역화폐로 지급해 경제회복도 꾀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코로나19로 인한 피해는 특정 계층이나 특정인의 것이 아니라 차이가 있지만 모든 국민이 피해를 보고 고통받고 있다"며 "모든 국민이 피해를 보았으니 과감한 확장재정정책으로 가계소득을 지원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전 국민 재난지원금은 선거 겨냥 매표행위'라는 국민의힘의 지적에 대해 "매표 비난의 전제는 '유권자는 돈으로 매수 가능하다'는 것"이라며 "주권자인 국민을 '돈 주면 표 찍는' 지배대상으로 전락시켜 정치의 본질인 '주권자의 주체성'을 통째로 왜곡해버렸다"고 비판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