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일 김종인 행보에 적극 힘 싣는 원희룡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대국민사과를 하기 위해 회의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뉴스1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대국민사과를 하기 위해 회의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뉴스1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사진)이 15일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한 '대국민 사과'를 한 가운데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국민께 고개를 숙이는 것은 결코 부끄러운 일이 아니다"라며 김종인 위원장에게 힘을 실었다.
원희룡 "김종인 사과에 적극 공감"
원희룡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어느 권력도 국민의 위임을 수행하지 못하거나 위임하지 않은 일을 저질렀다면 책임을 져야 한다. 국민께 사죄하는 것이 마땅하다"며 이같이 적었다.

중도와 보수를 모두 포괄하는 전략으로 대선 도전 의지를 밝힌 원희룡 지사는 그간 김종인 위원장의 행보에 지지 의사를 밝혀왔다. 이날도 그는 "김종인 위원장이 우리당 출신 대통령들의 잘못과 우리 당의 잘못에 대해 사과했다. 적극 공감한다"고 했다.

이어 "악법을 저지하기 위한 우리당 의원들의 필리버스터가 어제 종결됐다. 민주당의 수적 우위를 극복하지 못했다"면서도 "이번에 우리는 민심을 확인했다. 또한 이번 사과는 우리 당이 국민들 앞에 다시 당당하게 설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원희룡 제주도지사 /사진=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원희룡 제주도지사 /사진=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김종인, 박근혜 탄핵 가결 4년 만에 '대국민 사과'
원희룡 지사는 "저 역시 우리 당의 이번 사과가 부끄럽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재차 다짐했다.

그는 또 "우리는 문재인 정권에도 똑같은 기준을 적용할 것"이라며 "어느 누구든, 어느 정당이든 대통령과 집권 여당으로서의 책임은 동일하다. 국민이 똑같이 심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김종인 위원장은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 등에 "저희가 역사와 국민 앞에 큰 죄를 지었다. 용서를 구한다"고 밝혔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안 가결 4년여 만에 나온 대국민 사과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