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청장 조은희, 출마 공식화
"김종인·주호영 만나 출마 신고했다"
조은희 서초구청장 /사진=한경DB

조은희 서초구청장 /사진=한경DB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군으로 분류되던 조은희 서초구청장(사진)이 1일 공식 출마를 선언했다.

조은희 구청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주호영 원내대표, 정양석 사무총장을 만나 공식적으로 출마 신고를 했다고 밝혔다.
"김종인·주호영 만나 출마 신고했다"
조은희 구청장에 따르면 김종인 위원장은 "열심히 하라. 문재인 정부를 비판할 것도 없이 시민의 마음을 우리 편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서울시민에게는 저 사람이 과연 잘할 수 있느냐가 판단의 기준이 될 것이다. 시민에게 문제 해결 청사진을 보이라"고 덧붙였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서울시 부시장, 서초구청장으로서의 성공한 경험을 서울시민에게 잘 알리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격려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왼쪽부터)과 조은희 서초구청장, 주호영 원내대표가 지난달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도시 간선도로 입체화(지하화)와 도시경쟁력 제고방안 토론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왼쪽부터)과 조은희 서초구청장, 주호영 원내대표가 지난달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도시 간선도로 입체화(지하화)와 도시경쟁력 제고방안 토론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여성 가산점 필요 없다…서울시 비전 밝힐 것"
조은희 구청장은 "여성 가산점이 이번 서울시장 선거에는 필요 없다는 점을 말씀드렸다"며 "여성, 남성이 중요한 게 아니라 실력으로 승부해야 한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그는 또 "그동안 젠더 문제에 누구 보다 앞장서왔다"며 "서울시와 서초구에서 경력단절 여성들의 재취업을 위한 나비코치 아카데미, 더 나아가 주식회사 형태로 발전시킨 여성 일자리 주식회사를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서초구는 현재 보육정책의 새로운 개념을 도입한 공유어린이집도 운영 중이다.

조은희 구청장은 "앞으로 부동산 문제, 세금 문제는 물론 제가 꿈꾸는 서울시의 비전에 대해 차근차근 밝히겠다"면서 "청년에게 미래를 주는 희망시장, 시민의 삶을 풍요롭게 하는 플러스 시장이 되도록 한 걸음씩 걸어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