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선 앞두고 부담된 듯…당무감사위 "계획대로 해야" 반발
김종인, 현역의원 당무감사 연기…"리더십 안정화 의도"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현역 의원들에 대한 당무감사를 연기하도록 지시했다.

정기국회에서 예산·입법전쟁을 치르는 중이라는 이유에서다.

발언권이 강한 현역을 다독이면서 조직과 리더십을 안정시키려는 의도로 읽힌다.

김 위원장은 최근 당무감사위에 현역 의원이 당협위원장을 맡은 지역은 정기국회 이후로 감사를 미뤄달라는 뜻을 전달한 것으로 10일 알려졌다.

당 핵심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정기국회 현안이 많아 (감사를) 힘들어하는 의견이 많다"며 "속도 조절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전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의 지시를 당내 잡음을 최소화하기 위한 조치로 보는 시각도 있다.

서울·부산 보궐선거 승리를 위해 '단일대오'가 중요하다는 판단이 깔린 것이다.

당 일각에선 조기 전당대회론을 앞세워 김 위원장을 압박해왔다.

한 현역 의원은 통화에서 "총선이 끝난 지 얼마 되지 않은 상황에서 쓸데없이 당력을 소모하는 것"이라며 현역 의원을 대상으로 한 당무감사에 부정적 입장을 보였다.

이날 첫 회의를 시작한 조직강화특별위도 현재 조직위원장 자리가 비어있는 사고 당협에 대한 새 지원자 공모를 우선 시작하기로 했다.

대대적 '물갈이'보다 보궐선거를 앞둔 조직 정비를 최우선으로 삼겠다는 의미다.

그러나 당무감사위는 애초 계획대로 원내 당협은 물론 시·도당, 여의도연구원 등 당 전반에 대한 감사를 강행하겠다고 벼르는 형국이다.

자칫 김 위원장 측과 충돌할 가능성도 있다.

한 관계자는 "당헌·당규에 1년 중 시·도당과 원내·원외 당협에 대해 정기 감사는 하게 돼 있다.

지난 홍준표·김병준 체제에서도 그랬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