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일본산 제품 불매운동에도 불구 정부의 전범기업 제품 구매는 늘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인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조달청에서 받은 '연도별 전범기업 외자 계약 현황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일본 전범기업은 지난 5년간 모두 287억원치 물품을 우리 정부에 납품했다.

2015년부터 올해 8월까지 정부가 구매한 일본제품은 2372억원어치에 달했다. 전체 외자 구매 중 일본산 제품 점유율은 지난해 5%였으나, 올해는 13%로 상승하기도 했다. 지난해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에 대응해 일어난 일본산 불매운동 효과가 무색해진 것이라는 평이 나온다.

이 기간 정부가 히타치·후지·미쓰비시·오사카 등 총 8개 일본 전범기업 제품을 구매한 실적은 141건, 287억원에 달했다.

연도별로는 2015년 21억원에서 2016년 27억원, 2017년 47억원, 2018년 84억원으로 급격히 늘다 지난해 불매운동 여파 속에 51억원으로 떨어졌다. 그러다 올해는 8월까지 57억원으로 이미 지난해 연간 구매액을 넘어섰다.

소재·부품·장비 관련 대책이 추진됐지만, 여전히 일본 의존도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최근 3년간(2017∼2019년) 계약금액이 큰 일본제품은 질량분석기 14%, 전자현미경 12%, 대기오염 측정기 10%, 레이더탐지기 7% 순으로 집계되면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