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대정부질문
정청래 "안보를 중시하는 정당이 국방부 공격"
"아니면 말고 식 카더라로 온 나라가 시끄러워"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스1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스1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은 14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논란에 대한 야당의 공세를 "정치공작"이라고 주장했다.

정청래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대정부질문에 나서 "아니면 말고 식 카더라 군불 때기로 온 나라가 시끄럽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청래 의원은 "추미애 장관 관련 논란 부풀리기가 온 나라를 덮고 있지만 국방부 발표로 한풀 꺾이고 있는 상황"이라며 "(추미애 장관 아들 관련 의혹은) 박근혜 전 대통령을 사랑하는 정치군인 정치검찰, 박근혜 전 대통령 추종 정당과 태극기 부대가 만들어낸 정치공작 합작품"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국민의 힘에 의해 탄핵된 박근혜 전 대통령을 사랑하는 이들의 역사 반동"이라며 "탄핵 정국 시 군사 쿠데타를 예고했던 추미애 당시 민주당 대표가 오버랩된다"고 덧붙였다.

정청래 의원은 정세균 국무총리를 향해선 국방부 공식 답변을 언급하며 "규정대로 했고 문제없어 보인다"라고 물었다.

정세균 총리는 이에 "그렇게 보인다"고 답했다. 이어 '국방부의 발표를 신뢰하는가'라는 질문엔 "당연히 신뢰한다"고 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 6월29일 국회 본회의에서 제3차 추경안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 6월29일 국회 본회의에서 제3차 추경안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청래 의원은 재차 "안보를 중시하는 정당에서 국방부를 공격하는데 어떻게 생각하는가"라고 질문했다.

정세균 총리는 "국방부에 대한 공격이겠는가"며 "추미애 장관의 자제 분에 대해서 이런저런 논란이 정치권에서 있는 것을 알고 있는데 그런 부분은 정서적 접근보다는 사실적 접근을 하는 게 옳다"고 전했다.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비롯해 국정에 산적한 현안 많은데 정치권이 이런 문제에 천착해달라"고 당부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