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록 전남지사는 31일 제9호 태풍 '마이삭'의 선제 대응을 위한 상황판단 회의를 하고 "인명·재산 피해가 없도록 사전조치를 철저히 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영록 전남지사 "'태풍 '마이삭' 사전 대비 철저히 해야"

이날 김 지사 주재로 전남도청 정철실에서 열린 상황판단 회의에는 도내 시장·군수와 도 실·국장들이 함께 했다.

강한 바람과 많은 비를 동반한 채 북상 중인 태풍 '마이삭'은 오는 9월 2일 오전 제주도 남해상을 거쳐 3일 새벽 부산 지역을 통과할 예정이다.

김 지사는 "태풍 '마이삭'은 전국은 물론 전남에도 큰 피해를 줬던 2002년 태풍 '루사'와 2003년 태풍 '매미'의 경로와 유사해 각별한 대비로 인명·재산피해가 없도록 대비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어 "태풍 이동 경로는 수시로 변할 수 있어 우리는 여수 인근에 상륙한다는 마음으로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 산사태·축대 붕괴 우려 지역과 해안 저지대 주민 사전 대피 ▲ 집중호우 태풍 피해 지역 2차 피해 방지 ▲ 위험지역 안전선 설치 및 출입통제 등도 지시했다.

또 ▲ 댐·저수지 저수율 조정 관계기관과 사전협의 ▲ 농업시설 고정·보강으로 농업피해 대비 ▲ 시설물·적치물 결속·결박 등 안전조치 이행 등도 주문했다.

전남도는 기상청 태풍예보에 따라 비상 근무에 들어가기로 하는 등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해 태풍피해가 최소화하도록 대비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