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민주당 전당대회에 영상으로 인사말 보내
"촛불혁명과 우리당에 부여된 임무 잊지 않고 있다"
"민주당, 국난극복과 위기 극복의 선봉에 서야 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진행된 '민주당 4차 정기전국대의원대회'에서 영상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민주당 공식 유튜브 채널 '씀' 갈무리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진행된 '민주당 4차 정기전국대의원대회'에서 영상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민주당 공식 유튜브 채널 '씀' 갈무리

문재인 대통령(사진)은 29일 "더불어민주당이 만들고 있는 새로운 역사가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민주당 4차 정기전국대의원대회' 영상 인사말을 통해 "국민들은 지금 어느 때보다 우리 당을 주목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년 당원들의 노력으로 우리당은 훨씬 더욱 단단해졌다"라며 "최선을 다해준 당원 동지들, 이해찬 대표와 당 지도부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며 운을 뗐다.

이어 "우리당에 대한 국민들의 기대 수준도 높아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수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고 경제상황도 위중하다"며 "고통받고 있는 국민들을 위해 우리는 이 위기를 이겨내야 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국민들은 촛불혁명으로 시작된 나라다운 나라, 우리당에 부여된 임무를 잊지 않고 있다"며 "지금이야말로 당이 저력을 발휘할 때다. 동지들이 서로를 믿고 단결해야 한다"고 전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는 촛불 정부이며 민주당 정부다. 국민을 생각하는 동지들의 마음은 어떤 위기도 이겨낼 만큼 강하다. 당정청도 역대 어느 정부보다 긴밀하다"라며 "우리는 방역 성공과 함께 경제 위기도 극복할 것이고 한국판 뉴딜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 선도국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함께 잘 사는 나라의 꿈을 흔들림 없이 실현하고 한반도의 영구적 평화를 위한 발돋움도 멈추지 않을 것"이라며 "동지들을 믿는다. 우리는 잘 해낼 수 있다. 우리는 반드시 지금의 위기를 기회로 바꾸고 새로운 대한민국 100년의 역사를 만들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새롭게 출범할 지도부에게 다시 한번 의지를 다지고 신발 끈 조일 것을 당부한다"며 "지도부를 중심으로 당이 하나가 되고 위기 극복의 선봉이 돼야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더 가깝게 국민들과 소통하며 대한민국의 혁신을 이끌어야 한다. 야당과의 협치를 통해 신뢰받는 국회를 만들고 국민 통합의 마중물이 돼야 한다"며 "마지막 확진자가 완쾌되는 날까지 방역에 최선을 다하자 촛불 정신을 기억하고 역사적 사명을 잊지 말자"고 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