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올해는 코로나19로 차단

1년에 단 이틀만 일반에 개방해 관심이 큰 광릉숲길을 올해도 갈 수 없게 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이다.

지난해에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 우려로 광릉숲길이 열리지 않았다.

1년에 한 번 열리는 광릉숲길 올해도 못 간다

경기 남양주시는 올 하반기 개최 예정이던 제15회 광릉숲 축제, 제34회 정약용 문화제 등 전국 단위 축제를 전면 취소했다고 13일 밝혔다.

코로나19의 수도권 'n차 감염' 확산과 이른바 '깜깜이 환자'가 증가 추세여서 이같이 결정했다.

광릉숲 축제는 단풍 절정기에 생태계 보고(寶庫)인 광릉숲 비공개 지역을 단 이틀만 일반인에게 출입을 허용, 매년 4만 명가량이 찾을 정도로 관심이 크다.

국립수목원에서 출발하는 코스와 달리 봉선사 인근에서 들어갈 수 있으며 평소에는 숲 보존을 위해 출입이 금지된다.

축제 기간에만 6.5㎞를 걸으며 잘 보존된 자연경관을 감상할 수 있다.

주변에서는 다양한 전시, 공연, 체험 행사도 열린다.

광릉숲은 경기 남양주, 포천, 의정부에 걸쳐 2천238㏊에 달하는 국내 최대 산림 보고다.

이 중 소리봉(해발 536.8m)을 중심으로 한 1천200㏊는 천연림이다.

가장 오래된 활엽수는 수령 200년의 졸참나무로 직경이 113㎝에 이른다.

침엽수 중에는 전나무가 직경 120㎝, 높이 41m로 가장 크다.

광릉숲은 조선 세조의 능림으로 정해진 뒤 560년가량 보호·관리되고 있으며 2010년에는 유네스코 생물권 보전지역으로 지정됐다.

올해는 아쉽게도 이런 광릉숲길을 걸을 수 없게 됐다.

대신 남양주시는 광릉숲길 모습을 영상으로 제작, 10월 중 유튜브와 연계한 온라인 축제를 열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