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분 개각 필요성도 언급…"심기일전해야"
여당서도 '靑 추가 쇄신' 요구 비등…"교체 당연한 분위기"

청와대 비서진 개편이 마무리 수순에 접어든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일각에서 추가 쇄신 요구가 나오고 있다.

애초 사의를 표명했던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을 비롯해 부동산 정책을 총괄한 김상조 정책실장 등도 교체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것이다.

지지율 급락으로 확인된 민심 이반을 수습하고 문재인 정부 후반기를 안정적으로 이끌기 위해서는 국민 눈높이에 맞는 '재정비'가 필요하다는 이유에서다.

민주당 4선 의원은 12일 통화에서 "청와대 비서진의 부동산 대응이 자승자박인 면이 있었다"라며 "비서실장은 포용의 폭이 넓은 사람이 와서 야당과 협치하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경기도 초선 의원은 "가장 책임 있게 대통령을 대변해서 같이 해야 할 사람이 역할을 못 한 것에 대해 당 내부에서도 다들 부글부글했다"며 "지금이라도 교체해야 하는 것을 당연하게 보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서울 강북 지역의 3선 의원은 "결국 비서실장과 정책실장도 교체하지 않을까 싶다"며 "문제는 적정한 후임이 있느냐를 두고 고민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개각의 필요성도 언급된다.

청와대 출신의 한 초선 의원은 "국민들은 고위직 인사들의 발언이 민심을 역행하는 '따로국밥' 같은 모습을 비판적으로 본다"며 "정기국회를 앞둔 이 기간에 당정청의 재정비가 필요하다.

전면 개각까진 아니더라도 필요한 부분의 개각도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당 지도부 관계자는 "정책라인, 장관 쪽도 인적 쇄신을 해야 한다"며 "심기일전해서 새롭게 가는 모습을 보이는 게 좋다"고 언급했다.

이미 이뤄진 청와대 비서진 인선에 대한 평가도 엇갈리는 모습이다.

최재성 정무수석에 대해선 "정무적 기획능력이 뛰어난 중량급 정무수석을 임기 말에 쓰는 건 묘수"(수도권 중진 의원), "강성 친문(친문재인) 인사는 야당과 협치에 별 도움이 되지 않는다"(한 최고위원)는 의견이 나왔다.

윤창렬 사회수석에 대해선 "역동적인 사회 이슈를 다루는 사회수석을 관료 출신이 하는 것은 청와대의 구인난을 방증하는 것 아닌가"(재선 의원)라는 지적도 있었다.

여당서도 '靑 추가 쇄신' 요구 비등…"교체 당연한 분위기"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