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현장 심리상담…전남 119이동상담센터 운영

전남소방본부가 재난 현장의 소방공무원 트라우마 해소를 돕기 위해 '119 이동상담센터'를 운영한다.

호남권 최초로 도입된 119 이동상담센터는 올해 5월 이베이코리아와 재향소방동우회의 업무협약에 따라 상담차량을 지원받아 마련했다.

이동상담차량 내부를 개조해 5인용 상담 공간과 야외 상담을 위한 장비를 갖췄으며, 심리상담 자격을 갖춘 전담인력을 배치해 시간과 장소에 제약 없이 상담실을 운영한다.

소방공무원뿐만 아니라 대규모 재난 현장에서 심리적 안정이 필요한 도민을 위한 심리상담 장소로도 활용한다.

전남소방본부는 지난 3년간 전국에서 가장 많은 전문심리상담사 15명을 채용했다.

지난해 소방공무원 1만4천509명을 상담하고 올해 코로나19 지원 활동으로 지역주민 398명에게도 서비스를 제공했다.

마재윤 전남소방본부장은 "편안하고 자연스럽게 나누는 대화가 밀폐된 사무실 보다 훨씬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위로와 공감을 통한 심리상담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소방청에서 지난해 실시한 마음 건강 전수조사 결과 전남지역 소방공무원 응답자 2천885명 중 567명(19.5%)이 수면장애, 641명(22.2%)은 음주습관 장애를 겪었으며 139명(5.6%)은 외상 후 스트레스(PTSD) 위험군에 해당한 것으로 조사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