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무총리실이 총파업을 예고한 대한의사협회(의협)의 직접 협의 요청을 사실상 거부했다.

총리실은 6일 의협에 공문을 보내 "보건의료 현안은 주무 부처인 보건복지부와 이해관계단체인 의협이 대화와 소통을 통해 풀어가야 할 사안이라고 판단된다"고 답했다고 이메일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의협이 전날 복지부와의 만남을 거부하고 총리실에 공문으로 "복지부와 신뢰가 전제된 심도 있는 대화가 불가능하니 정부를 대표하는 총리실이 직접 협의에 나서달라"고 요청한 데 따른 답변이다.

총리실은 답신에서 "복지부도 의협과 대화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조속한 시일 내 복지부와 의협이 협의체를 구성해 보건의료 현안에 대해 심도있는 논의를 진행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