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 "지난해 12월 정기인사…'옵티머스' 책임 피한 것 아니다"
강민국 "옵티머스 판매 NH증권 임원, 징계 없이 보직이동"

수천억원대 환매 중단사태를 일으킨 옵티머스 자산운용의 사모펀드 판매를 결정했던 NH투자증권사 임원이 징계는커녕 준법감시기구로 자리를 옮긴 것으로 알려졌다.

6일 미래통합당 '사모펀드 비리 방지 및 피해구제 특별위원회' 소속 강민국 의원실에 따르면, NH투자증권 A 임원은 옵티머스 펀드 환매 중단으로 회사에 수천억 원의 손해를 끼쳤지만 내부 징계 없이 준법 감시기구로 발령받았다.

강 의원은 NH투자증권이 옵티머스 자산운용의 문제점을 미리 인지했음에도 판매 결정을 내렸을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금융감독원은 2017년 8월 옵티머스 자산운용을 현장 검사한 뒤 이혁진 대표의 업무상 횡령, 업무보고서 허위 제출, 무인가 투자중개업 영위 등 3가지를 지적했다.

그러나 A 임원은 이 대표의 업무상 횡령 의혹에 대해 '금감원의 적정시정조치가 종료된 사실 등에 관해 설명을 들었다'며 지난해 6월 옵티머스 펀드의 판매 승인을 결정했다.

A 임원은 지난 4일 환매 연기에 들어간 '유니버설 인컴 빌더 펀드 링크드 파생결합증권(DLS)'의 판매도 결정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강민국 "옵티머스 판매 NH증권 임원, 징계 없이 보직이동"

이에 대해 NH투자증권은 "A 임원은 지난해 12월 임원 정기 인사에서 타 본부로 발령이 난 만큼 올해 6월 발생한 옵티머스 사태 책임을 피해 발령 난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운용사 측에서 금융당국에 제출한 보고서의 허위 여부까지 확인할 수 있는 위치는 아니다"라며 "봐주기식이나 문제가 알고 있었음에도 판매를 결정했다는 건 전혀 사실과 다르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