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안 팔린다더니 시세보다 비싸게 집 내놔
청와대 "8월 말까지는 다주택 모두 정리할 것"
김조원 민정수석. 사진=연합뉴스

김조원 민정수석. 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6일 다주택자인 김조원 민정수석이 서울 강남 아파트를 시세보다 비싸게 매물로 내놨다는 보도에 대해 "통상 부동산 거래를 할 때 (부동산에)얼마에 팔아달라고 했는지 남자들이 잘 모르는 경우가 있다"고 했다.

이에 대해 일각에서는 청와대가 또 '아내 탓'을 하려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자진 사퇴했던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은 당시 "건물 매입은 아내가 알아서 한 일"이라며 "나는 개입하지 않았다"고 주장해 '아내 탓'을 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조원 수석이 다주택을)처분 노력을 하는 것으로 이야기를 들었다"며 "8월 말까지는 청와대 참모들 중 다주택자가 없을 것"이라고 했다.

김조원 수석이 집값을 책정하지 않고 부동산 쪽에 거래를 맡겼다는 것이냐는 질문에는 "김 수석에게 물어봤더니 '복덕방에 내놓은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고 했다.

김 수석의 배우자가 집을 내놓은 것이냐고 재차 질문하자 청와대 관계자는 "그런 세세한 것은 모르겠다"며 "누가 내놨는지는 관심 있는 부분이 아니다. (다주택 참모들이)8월 중순까지 매매계약서를 제출하는 게 저희가 관심 있는 부분"이라고 했다.

한편 청와대는 비서관급 이상 다주택자들에게 7월 말까지 주택을 매각하라고 강력 권고했지만 대상자 11명 중 주택을 처분한 사람은 3명에 그쳤다.

청와대 측은 "한 명도 예외 없이 모두 처분 의사를 표명하고 처분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지만 김조원 수석은 최고가보다 2억원 비싼 가격에 집을 내놓은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됐다. 청와대 참모들이 집을 파는 '시늉'만 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온다.

김조원 수석의 강남 아파트 두 채는 현 정부 출범 이후에만 총 12억원 넘게 오른 것으로 추정된다. 도곡한신 아파트는 약 8억원, 갤러리아팰리스는 약 4억 5000만원 가격이 상승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